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이태원 참사’ 6명 입건…정보 라인 수사 속도

‘이태원 참사’ 6명 입건…정보 라인 수사 속도

[앵커]

이태원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관련인 6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특수본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봅니다.

한채희 기자.

[기자]

네,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앞에 나와 있습니다.

특수본은 오늘(7일) 이임재 전 용산서장과 정보과장 및 계장, 류미진 서울청 총경, 박희영 용산구청장과 용산소방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습니다.

지난 1일 출범한 지 6일 만의 일입니다.

이들에게 공통으로 적용된 혐의는 업무상 과실치사상입니다.

특히 현장 조치 미흡과 부실 보고 등의 의혹을 받는 이 전 서장과 류 총경에게는 직무 유기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이에 따라 이 전 서장의 당일 동선을 따져묻는 수사도 확대되고 있는데요.

오늘 오후 특수본은 국회에 제출된 상황보고서에 이 전 서장의 현장 도착 시간이 허위 보고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를 작성한 용산서 112상황실 직원을 소환조사했습니다.

[앵커]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를 담은 경찰 보고서가 참사 이전에 작성됐는데, 이를 삭제하고 회유한 정황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특수본은 핼러윈 축제 전 안전사고 우려가 담긴 정보보고서를 삭제하고, 이를 회유한 혐의를 받는 용산서 정보과장과 계장에게는 증거인멸 혐의도 적용했습니다.

특수본은 보고서 작성자의 컴퓨터에 원본 파일이 삭제된 정황을 확인하고, “이 보고서는 작성하지 않은 걸로 하자”는 참고인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통상적으로 경찰은 일선 정보과의 보고서를 토대로 경비 계획을 수립하기 때문에 이번 참사의 책임 주체가 명확해질 수 있는 대목입니다.

특수본과 투트랙으로 운영되는 경찰청 특별감찰팀 역시 용산서 정보과장과 서울청 정보관리부장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이처럼 보고서 삭제와 회유 정황이 ‘정보 라인’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앞으로의 수사는 경찰 등 지휘부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1차 합동감식에 이어 오늘도 추가 감식이 진행된 가운데, 특수본은 1차로 분석했던 CCTV와 SNS 영상 등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경찰청 특별수사본부 앞에서 연합뉴스TV 한채희입니다. (1ch@yna.co.kr)

#특수본 #이태원_참사 #경찰청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