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이틀째 6만 명대 확진…요양병원 접촉 면회 중단

이틀째 6만 명대 확진…요양병원 접촉 면회 중단

[앵커]

어제(2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이틀째 6만 명대를 이어갔습니다.

위중증 환자 수도 사흘째 세 자릿수를 유지했는데요.

다음 주부터는 요양병원의 접촉 면회가 중단됩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차승은 기자.

[기자]

네. 어제(22일) 전국에서 새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6만 8,551명입니다.

그제보다 81명 줄어 이틀째 6만 명대를 유지했습니다.

일주일 전보다는 1.66배 많고, 2주 전보다는 3.38배 많았습니다.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10명 늘어난 140명, 사망자는 30명 나왔습니다.

확진자 증가세 영향으로 재택치료자도 35만 8,000여 명으로 늘었고, 코로나19 병상 가동률도 점차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전국 위중증 병상 가동률은 약 19%로 올라갔고, 준중증 병상과 중등증 병상은 3분의 1이 차 있습니다.

다음 주부터는 요양병원 접촉 면회를 중단하는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가 강화됩니다.

대면 면회는 비접촉 대면면회로 전환하고, 입소자의 외출과 외박은 필수 외래진료가 필요한 경우로 한정됩니다.

시설 종사자들은 일주일에 한 번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단, 백신 4차 접종 뒤 3개월이 지나지 않았거나 확진 후 45일이 지나지 않은 경우엔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됩니다.

정부는 고위험군 백신 접종도 적극 독려해나갈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새로 4차 접종 대상이 된 50대와 18세 이상 기저질환자는 지방자치단체나 의료기관이 접종을 안내하고, 최근 접종률이 정체된 60대 이상 고령층은 주민센터를 통해 접종 예약을 돕는 한편, 이동 편의도 제공합니다.

고위험군이 많은 요양병원은 일주일 단위로 접종률을 점검하고, 장애인과 노숙인 시설은 보건소별로 방문접종팀을 꾸려 현장에서 접종합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chaletuno@yna.co.kr)

#코로나_확진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