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인니 술라웨시섬 인근 바다서 2차례 강진…쓰나미 경보도 발령

규모 7.6 강진 여파로 파손된 집 확인하는 인니 경찰관 (자료사진)

인도네시아 동북부 술라웨시섬 인근 해상에서 18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2차례 강진이 발생했다.

특히 이날 오후에 발생한 지진 때는 쓰나미 경보도 발령돼 주민들을 긴장하게 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과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6분께 술라웨시섬 앞바다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관측됐다. USGS는 지진 발생 초기 진도 7.2로 발표한 뒤 7.0으로 하향 조정했다.

진앙은 북위 2.75도, 동경 127.11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60km다.

이번 지진으로 인근 섬이 흔들리면서 주민들이 건물 밖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북술라웨시 주도 마나도의 한 주민은 지진이 수 초 동안 매우 강하게 느껴졌으며 사람들이 건물 밖으로 뛰어나갔다고 말했다.

현지 재난당국은 아직 인적 피해나 재산상의 피해가 보고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진은 필리핀 남부에서도 감지됐으며 하와이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가 이후 해제하기도 했다.

BMKG는 이번 지진 발생 이후 5차례의 여진이 이어졌으며 이 중에는 규모가 5를 넘는 것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는 이른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하지만, 인도네시아 동북부 술라웨시섬 인근 바다에서는 최근 들어 큰 규모의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이날 오전에도 술라웨시섬 토미니만에서 규모 6.1의 강진이 발생해 주민들을 놀라게 했다.

또 지난 10일에는 술라웨시섬 동부 안본섬 인근 해상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해 100채가 넘는 주택이 파손되기도 했다. 이때도 지진 발생 초기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해제됐다.

인도네시아 술라웨시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해
윤정 이

윤정 이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