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와이드] 이정재, 트로피 들고 귀국…전 세계 홀린 ‘K-콘텐츠’

넷플릭스 시리즈물 ‘오징어 게임’으로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정재 씨가 오늘 오후 귀국했습니다.

비영어권 최초로 에미상을 거머쥔 ‘오징어 게임’의 수상 의미와 남은 과제까지 짚어보겠습니다.

김헌식 대중문화평론가 어서 오세요.

배우 이정재 씨가 토론토 국제영화제 일정으로 뒤늦게 귀국했습니다. 이정재 씨는 ‘오징어 게임’으로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받았죠. 아시아권의 배우가 주연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의미 짚어주시죠

앞서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을 받았고 올해 칸 영화제에서도 송강호 배우와 박찬욱 감독이 상을 탔죠. 이어서 이번에 ‘오징어 게임’이 에미상에서 6관왕에 올랐는데요. 어떤 의미가 있는 건지 설명해주시죠.

이번 시상식에서 화제가 됐던 정호연 배우의 옷과 장신구, 그리고 깐부 오영수 배우의 뒤풀이 댄스도 굉장한 이슈였는데요. 이 두 배우가 상을 받지 못한 것이 좀 아쉽기도 했어요?

황동혁 감독은 ‘오징어 게임’ 시즌2 제작에 매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라든지 ‘달고나’ 같은 우리나라 전통적 소재가 이슈로 떠올랐었는데, 시즌2에서는 어떤 것들을 상상해볼 수 있을까요?

미국인 절반 이상이 오징어 게임을 봤다고 할 정도로 전 세계인들이 주목한 콘텐츠였다고 하죠. 그렇다고 해도 비영어권 드라마가 감독상과 주연상을 받은 건 처음인데요. 그만큼 에미상이 큰 결정을 내린 걸로 볼 수 있는데, 이런 상을 탈 수 있었던 배경을 뭐라고 보세요?

‘오징어 게임’의 이번 성과는 작품이 거둔 성취도 있지만, 동시에 넷플릭스라는 글로벌 플랫폼 시장과 연결됐다는 의미 또한 중요할 것 같습니다. ‘K-콘텐츠’가 유독 특별한 무언가가 있는 겁니까?

K-컬처의 세계화에 전 세계 이목이 쏠리는 모습입니다. ‘오징어 게임’도 그렇고요. 대중가요 쪽에서는 BTS와 블랙핑크, 그리고 핑크퐁의 ‘아기 상어’까지 경제적 수익으로만 따질 수 없을 정도로 국가 이미지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잖아요. 새로운 한류의 미래가 열렸다고도 볼 수 있는 겁니까?

그렇다면 제2의 한류 대중화를 위해 우리 앞에 놓인 숙제는 무엇일까요. 사실 BTS나 블랙핑크의 노래나 ‘오징어 게임’, 그리고 앞서 세계 무대에 오른 ‘기생충’ 등 비슷한 범주로 묶을 수 있어서요. 어떻게 보면 이런 것들이 작품의 다양성을 스스로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와요?

#이정재 #오징어게임 #에미상 #남우주연상 #금의환향 #토론토국제영화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