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 편 넘는 항공 무더기 결항

조지아 등 20만가구 정전…워싱턴DC 항공기 ‘이륙정지’ 가능성
폭설이 내린 사우스캐롤라이나
폭설이 내린 사우스캐롤라이나

(그린빌=AFP 연합뉴스) 한 남성이 16일(현지시간) 폭설이 내린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눈을 맞으며 걷고 있다.

16일 일요일 애틀랜타 지역에 하루 종일 추위와 함께 눈이 내렸습니다.

하루 종일 내린 눈은 밤새 결빙될 거로 보이며, 월요일 출근길에 큰 교통 혼잡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16일 항공편 추적사이트 플라이트어웨어에 따르면 “폭설로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노스캐롤라이나 등에서 모두 2천280편의 비행편이 취소됐고,

사우스캐롤라이나 샬럿/더글러스 국제공항의 경우 전체 비행의 90%가 결항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노스캐롤라이나 롤리-더럼 국제공항 역시 59%의 결항률을 보였으며 델타 항공이 허브 공항으로 삼고 있는 애틀랜타 역시 300편의 비행기 무더기로 취소됐다”고 합니다.

눈 폭풍은 미 동부 전역에 강하게 몰아칠 것으로 예상되고, 일부 지역에선 한파까지 예보된 상태여서 교통 대란을 포함한 피해 우려는 한층 커지는 상황입니다.

CNN 방송에 따르면 “미시시피에서 메인주에 이르는 모두 1천400마일에 이르는 구간이 직접적인 폭설의 영향권에 들 전망”이라고 합니다.

조지아와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등은 이미 주 비상사태를 발령하고 눈 폭풍에 대한 대비 체제에 들어갔습니다.

단전 추적사이트인 파워아우티지에 따르면 “16일 오전 기준 조지아주의 10만 가구를 포함해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 플로리다 등 동남부 일대 2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고 합니다.

 

About the Author: king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