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일찍 끝낸다” 울산 vs “끝까지 간다” 전북

“일찍 끝낸다” 울산 vs “끝까지 간다” 전북

[앵커]

올 시즌 K리그1(원) 파이널A 진출에 진출한 상위 6개팀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리그 선두 울산은 조기 우승을, 추격자인 2위 전북은 역전 우승을 노리며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시즌 종료까지 5경기를 남겨두고 있는 K리그1.

1일 시작하는 파이널A에서 경쟁할 상위 6개 팀이 3년 만에 팬들 앞에서 출사표를 내놨습니다.

관심은 네 시즌째 우승 경쟁을 벌이고 있는 울산과 전북에 쏠렸습니다.

최근 3년간 가을만 되면 약해지는 징크스에 시달리며 전북에 우승을 넘겨줬던 울산.

올 시즌엔 ‘징크스는 없다’며 조기 우승을 바라봤습니다.

“5승 전승을 목표하고 있습니다. 초반 성적이 어떻게 되느냐 따라서 더 일찍 저희가 마무리할 수 있다라는 생각은 들지만…”

울산에 승점 5점이 뒤지며 6년 연속 우승에 빨간불을 켠 전북, 선수들의 잠재된 우승 DNA로 역전 우승을 노립니다.

“2022년 마지막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승컵을 놓고 맞붙는 양팀 선수들의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2위를 달리고 있는 전북을 이겨야지 점수차가 벌어지기 때문에 전북은 꼭 이기고 싶습니다.”

“우승하면 저희는 현대자동차 30% 할인해서 살 수 있습니다.”

“차가 있어가지고요.”

9년 만에 파이널A에 오른 인천을 필두로 포항과 제주, 강원은 모두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목표로 내걸며 치열한 순위싸움을 예고했습니다.

상위 팀들의 운명을 가를 파이널A는 다음 달 1일 인천과 울산, 전북과 포항의 경기로 시작합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K리그1 #파이널A #울산 #전북 #홍명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market ARK

market ARK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