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이게 에미상 트로피…이정재 ‘금의환향’

배우 이정재가 에미상 트로피를 들고 마스크 속으로 환하게 웃어 보입니다.

이정재는 에미상 시상식 이후 동료 배우 정우성과 영화 ‘헌트’가 초청된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귀국했습니다.

에미상 수상으로 많은 축하를 받았다며 개인적인 성취를 넘어 한국콘텐츠의 발전이라는 데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개인적인 큰 의미보다는 한국콘텐츠의 발전과 또 세계 많은 나라의 관객분들과의 만남과, 그 만남으로 인한 소통, 이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첫 연출 데뷔작이자 30년 지기 정우성과 함께 한 영화 ‘헌트’는 토론토영화제에서도 반응이 뜨거웠다며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현지 반응이 매우 좋았고요, 그리고 지금 북미에서 12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북미 시장의 첫 번째 홍보였다고 보시면 될 것 같고요….”

아시아 배우 최초로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의 에미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배우 이정재는 30년 연기 인생의 최고의 해를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자신이 첫 연출한 영화 ‘헌트’는 칸국제영화제에 초청돼 호평받았고, 국내 개봉에선 430만 관객을 모으며 흥행에도 성공했습니다.

‘오징어 게임’의 시즌 2 출연을 공식화한데 이어 스타워즈 시리즈에도 캐스팅되며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얼굴로 우뚝 섰습니다.

(취재: 박효정)

#이정재 #정우성 #에미상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