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자재·장비 침수 영세 제조업체…”복구 더뎌 답답”

자재·장비 침수 영세 제조업체…”복구 더뎌 답답”

[앵커]

지난주 수도권 폭우로 반지하 주택가와 시장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도움의 손길이 이어졌었죠.

하지만 금속업체들이 모여있는 지역은 계속되는 복구 작업에도 피해 회복이 요원합니다.

윤솔 기자가 현장을 찾아가 봤습니다.

[기자]

금속제조업체 900여 곳이 모인 문래동.

지난 폭우 때 침수된 업체를 찾아가 보니 녹이 벌겋게 슨 금속들이 보입니다.

금형 제작 작업을 하려고 마련해둔 건데 이젠 사용할 수 없습니다.

“새벽 1시까지 물을 푸다가 다음날 다시 와서 물을 퍼야 한다고 해서…한 3일 정도 계속 물만 퍼냈던 거 같아요.”

이 업체 한 곳에서만 장비와 자재들이 물에 빠지면서 손해액은 1천만 원을 훌쩍 넘겼습니다.

피해가 컸던 업체들은 일주일 동안 아예 일을 중단해야 했습니다.

녹이 슨 금속들을 닦고, 침수된 기계를 점검하고 수리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일대 소공인회에서는 67개 업체에서 13억 8천만 원가량의 피해가 발생했다는 신고서를 구청에 접수했습니다.

아직 집계가 끝나지 않아 피해액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희망을 잃은 업체들이 되게 많거든요…일시적인 요식행위가 아니라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도와줄 수 있는 게 필요하지 않느냐…”

소공인들은 담당 부처의 피해 조사가 너무 늦게서야 시작됐고 대책 안내도 없었다며, 실질적인 해결책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문래동 #소공인 #침수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