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최순실, 靑 인사추천…민정이 검증”…우병우 반박

0
32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1)씨가 청와대에서 수시로 인사 관련 서류를 전달받거나 인사를 추천했고, 이렇게 추천한 인물을 민정수석실이 검증했다는 조카 장시호(38)씨의 증언이 나왔다.

이에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은 직접 장씨를 상대로 질문에 나서 최씨로부터 들은 말만을 근거로 한 증언일 뿐 실제 민정수석실이 개입한 근거가 있느냐고 반박했다.

장씨는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우 전 수석의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씨로부터 들은 내용이라며 증언했다.

검찰이 “최씨가 아침마다 밀봉한 서류 여러 건을 청와대에서 받아왔나”라고 묻자, 장씨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장씨 진술에 의하면 최씨가 보관하던 문서들은 상단에 ‘교문수석실’, ‘민정수석실’ 등 부서가 적혀 있었다. 문건 명칭은 메모지로 가렸다.

장씨는 “서류가 많아 내용은 잘 모르겠으나 (최씨가) 내게 준 서류들은 특정한 자리에 지원하는 데 필요한 이력서였다”며 “최씨가 그 자리에 맞는 사람이 있으면 추천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씨는 자신이 알고 지내던 지상파 방송사 직원을 외국어방송국 사장으로 추천했으나 얼마 뒤 최씨가 “민정수석실 검증 결과 문제가 있다고 한다”고 말했고, 결과적으로 인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장씨는 “(최씨가) 내게 (추천이) 안 되는 이유를 담은 서류를 보여줬는데, 서류에 ‘민정수석’이라고 적혀 있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장씨는 최씨가 인사 관련 서류를 청와대에 전달한 직후 문체부 차관이 교체됐다고 진술했다.

검찰이 “증인이 2016년 2월께 최씨의 지시로 김 종 문체부 2차관으로부터 인사 관련 서류를 받아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게 전달했나”라고 묻자 장씨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어 검찰이 “김 전 차관이 준 서류를 윤 전 행정관에게 주고 난 직후 문체부 1차관이 박민권에서 정관주로 교체되는 상황이 발생했나”라고 묻자 장씨는 “조사를 받을 때 정확히 알았고, 아는 부분만 말했다”고 시인하는 취지로 답했다.

또 “김 전 차관이 문체부 1차관이 교체된 것을 알고 최씨를 가리키면서 ‘대단하시네요’라고 말한 것이 사실이냐”는 검찰 질문에 장씨는 “맞다”고 답변했다.

다만 그는 김 전 차관에게 건네받아 윤 전 행정관에게 전달한 서류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진술했다. 서류들을 전달한 직후 문체부 일부 국장과 과장의 좌천성 인사 조처가 이뤄진 사실도 모른다고 증언했다.

최씨 남편이었던 정윤회씨의 국정 개입 의혹을 담은 문건이 청와대에서 유출돼 논란이 되자 최씨가 이를 수습하려 민정수석실 관계자로 추정되는 인물과 통화했다는 진술도 나왔다.

장씨는 “(당시) 나와 어머니, 이모 셋이 강남 청담동에서 식사하다가 이모가 어디론가 전화해 ‘이리로 전화하면 민정이랑 통화할 수 있다’는 말과 함께 연락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모가 식당 무선 전화기로 전화한 다음 ‘이걸 민정에서 해결해줘야 한다, VIP가 이걸 덮어줘야지 유연(정유라 개명 전 이름)이 아빤데 죽일 수 없다’고 말했다”고 했다.

최씨가 여러 차례 ‘내가 약점을 많이 알고 있어서 박근혜 대통령이 나를 어려워한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장씨는 “이모(최씨)가 항상 ‘서로 개인 생활까지 다 알고 있어서 대통령이 나에게 약점을 잡혔다’고 말했고, ‘VIP(대통령을 뜻하는 은어)가 나를 어려워한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우 전 수석은 장씨가 최씨로부터 들은 말만 갖고 추측한 내용을 증언한다고 반박했다.

우 전 수석은 직접 장씨를 신문하겠다고 나서 “‘민정이 보고 있다’는 식의 말을 최씨로부터 들었다고 했는데, 실제 민정수석실 직원과 만나거나 전화한 적 있나”라고 물었고, 장씨는 “없다”고 답했다.

장씨는 최씨가 민정수석실의 존재를 언급했다고 주장하지만, 최씨에게 청와대 자료를 건넨 것이 당시 민정수석실 관계자라고 볼 근거는 없다는 게 우 전 수석의 지적이다.

또 우 전 수석은 “최순실이 어떤 취지로 ‘민정이 보고 있다’고 한 것인지 아느냐. 민정이 실제로 보고 있는 건지, 조심하라고 한 건지”라고 따졌고, 장씨는 “그걸 몰라서 민정이 뭐 하는 데인지 (인터넷으로) 쳐보기도 하고 그랬다”고 답변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