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박영선 - 오세훈
(왼쪽부터) 박영선 – 오세훈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4·7 재보궐선거가 종료되고 나면 여야의 대선 레이스에 시동이 걸릴 전망이다.

‘대선 전초전’으로 불린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대권을 향한 여야의 경로도 크게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영선 후보가 승리한다면 강고한 지지층의 힘을 재차 확인하며 정권 재창출의 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당내 대권주자 중에서는 우선 이재명 지사의 독주체제가 더 공고해질 공산이 크다.

혼란 수습 과정에서 ‘경선 연기론’ 등을 뇌관으로 수면 아래 잠재된 당내 갈등이 분출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야권에서는 재보선 승패만이 아니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까지 변수로 포함되는 한층 복잡한 함수관계가 펼쳐진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압승한다면 국민의힘이 주도권을 갖고 야권 재편을 주도할 가능성이 크다. 당 지도부가 안 대표나 윤 전 총장의 입당까지 염두에 둔 ‘원샷’ 경선을 치르는 방안을 구상할 수 있다.

이미 대선 도전을 선언한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제주지사에 더해 무소속인 홍준표 의원이 복당해 이 레이스에 뛰어드는 시나리오가 가능하다.

다만, 국민의힘이 ‘신승’을 거둔다면 또다시안 대표나 윤 전 총장 측이 통합 대신 새로운 카드를 꺼내 들 수 있다.

국민의힘이 패한다면 연패의 충격으로 또 다시 난파 상태에 빠져들면서 대선 레이스로의 전환에 발목이 잡히는 형국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패배의 충격을 수습하기 위해 신속히 당 대표를 선출할 수는 있겠지만, 안 대표나 윤 전 총장이 당밖에서 영향력을 키울 공산이 크기 때문에 원심력 제어에 비상이 걸릴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