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외교부는 지난 20일 해외 사건사고에 재외국민을 위한 신속하고 효과적인 초기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해외안전지킴이센터’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연간 2천200만 명(작년 기준)이 해외여행을 하는 상황에서 매년 실종사건 50건을 포함해 매일 다양한 사건·사고가 약 40건꼴로 접수되고 있다고 소개한 뒤 신설할 ‘해외안전지킴이센터’가 해외 사건·사고 발생시 영사업무의 원스톱 프로세스를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5월 라오스에서 실종된 30대 한국인 여성의 친구로부터 “해외 어디서든 우리 국민이 국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원스톱 프로세스를 만들어달라”는 제안에 대한 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내년 1월 직원 10명 규모로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산하에 설치할 예정인 ‘해외안전지킴이센터’는 외교부뿐 아니라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의 공무원들이 24시간 3교대로 일하며 해외 각종 사건·사고나 재난시 초기 대응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게 됩니다.

또한 센터는 우리 재외국민의 안위와 결부된 각종 해외 사건·사고의 정보를 입수해 재외공관에 영사 업무를 지시하고, 필요시 외국 정부와의 교섭도 맡게 됩니다.

지난 2005년 설치된 기존 영사콜센터가 민원상담 서비스에 중심을 두는 반면, 해외안전지킴이센터’ 는 사건·사고 발생 상황 분석과 신속 대응, 관계부처 간 협력 추진, 관련 외신 보도 분석에 초점을 맞추게 됩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