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 vs 미주 한상 총연합회, 업무 협약식 체결
KakaoTalk_Photo_2022-05-01-20-32-45 002

지난 4월29일(금) 오후 2시, 오렌지 카운티 웨스틴 애너하임 호텔에서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과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총회장 황병구), 그리고 매일경제신문(대표 장대환) 간에 2023년 제21회 세계한상대회를 개최 준비를 위한 업무 협약식이 거행되었습니다.

이 날 협약식에는 오렌지 카운티  지역 정치인들과, 캘리포니아 주 의원들, 캘리포니아 한상 임원들과 지역 단체장 등 100명의 축하객들이 참석을 하였습니다.

이 날 협약식에서는 이경철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정무 수석부회장이 내년 개최되는 제21차 세계한상대회를 위해 총 10만 1달러($100,001)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총연의 황병구 회장이 23년도 세계한상대회 조직원장으로서 Orange County 한인상공회의소 노상일 회장을 운영본부장으로 임명하였습니다. 미주한상 총연합회는 앞으로 조직위원장, 운영본부장, 재단 한상사업부 간에 협의를 하여 내년 한상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준비 작업을 하게 됩니다.

About the Author: 김영철 기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