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애틀랜타총영사관 재외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박상혁)는 지난 4일 위원회의를 개최해 동남부 지역서 실시될 재외선거 투표장소를 결정했습니다.

<김현경 기자>

주애틀랜타총영사관 재외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박상혁)는 제2차 위원회의를 개최해 2017년 5월 9일 실시하는 제19대 대통령 재외선거에 있어 재외투표소의 명칭·소재지와 운영기간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재외투표소의 명칭은 주애틀랜타총영사관 재외투표소로 하고, 설치장소는 노크로스에 위치한 애틀랜타 한인회관(5900 Brook Hollow Parkway, Norcross, GA 30071)으로 하며, 4월 25일(화)부터 4월 30일(일)까지 6일간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재외투표소를 운영합니다.

또한, 지난 달 21일 결정된 2곳의 추가투표소의 명칭은 주애틀랜타총영사관 앨라바마재외투표소와 주애틀랜타총영사관 플로리다재외투표소로 하고, 설치장소는 각각 몽고메리 한인회관(737 Eastern Blvd, Montgomery, AL 36117)과 올랜도 우성식품(5079 Edgewater Dr, Orlando, FL 32810)으로 하며, 투표기간은 4월 28일(금)부터 4월 30일(일)까지 3일간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추가투표소를 운영하게 됩니다.

재외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 회의에서 유권자들의 투표참여가 용이하도록 지난 선거와 동일하게 투표장소를 결정했으며, 앞으로 투표관리 전반에 대한 예상 문제점과 대책논의를 통해 투표를 완벽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위원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