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재유행 감당 가능하다지만…속도 안나는 의료대응

재유행 감당 가능하다지만…속도 안나는 의료대응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 확진자 예측규모가 보다 커지자 정부가 의료 대응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중증환자 수용 병상과 검사에서 처방까지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진료기관을 신속히 늘리는 게 골자인데, 쉽지 않은 실정입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예상을 뛰어넘는 코로나 재확산세에 전국의 중증환자 병상 가동률도 빠르게 치솟고 있습니다.

6월 말 각각 5.7%, 8.0% 이던 위중증, 준중증 병상은 약 20일 만에 16.4%, 31.7%로 뛰었습니다.

거점병원이 부족한 비수도권은 수도권보다 병상 가동률이 더 높아 준중증 병상은 40%에 육박합니다.

확진자가 빠르게 늘자 방역당국은 다음달 중 하루 최대 확진자 전망치를 30만명으로 대폭 올려잡고 병상도 4,000개 더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이를위해 일주일 내 운영 가능한 1,200여개를 포함해 1,435개 병상 확보 행정명령을 내렸는데, 계획대로 100% 이뤄져도 3주가 걸려 완비 시점은 정부가 예상한 정점 8월 중순입니다.

<이기일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일단 일반 격리병상에서도 최대한 많이 확진자를 치료하고 또 부족할 경우에는 사전에 또한 행정명령을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검사와 진료, 먹는 치료제 처방까지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 구축도 속도가 나지 않고 있습니다.

이달 말까지 1만곳으로 늘린다는 게 정부 계획인데. 여전히 6,000여 곳에 머무는 수준입니다.

<박수현 / 대한의사협회 대변인> “재고 확인도 의원에서 해야 하고, 심평원에도 따로 보고를 해야 되고, 심평원 절차 등에서 오류가 발생했을 때 어쨌든 의원에서 책임져야 되는 부분들이기 때문에 복잡한 행정절차를 겪으면서까지 하고 싶지가 않다는 거죠.”

하지만 방역당국은 백신과 치료제, 병상 등 대응역량을 감안하면 재유행은 감당 가능하며, 이전과 같은 사회적 거리두기는 최후의 수단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재확산세 #병상가동률 #병상확충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