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측 “5·18은 폭동…’택시운전사’ 법적대응도 검토”

0
23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시민 폭동이 분명하다”고 발언해 또 한 번 논란에 불을 붙였다.

전 전 대통령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지난 7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아무 법적 정당성도 없는 시민이 무장하고 무기고를 습격한 걸 폭동이 아니면 뭐라고 하겠느냐”며 “당시 5·18 상황은 폭동인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또, 민 전 비서관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와 관련해서도 “시민을 겨냥해 사격한 부분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영화를 아직 못 봤지만, 정도가 지나치다고 한다면 법적 검토도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이 프로그램은 전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한 내용을 삭제하지 않으면 ‘전두환 회고록’의 출판 및 배포를 금지한 법원의 결정에 대해 “역사적 사실을 왜곡했다거나 허위사실 주장했다는 건 인정할 수가 없다”며 법원 결정에 불복한다고 밝혔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