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전방에 묻히고 싶다던 전두환, 1년째 집에

“몇 군데 알아보고 있어”…

오는 23일로 사망 1주기를 맞는 전두환의 유해가 여전히 서울 연희동 자택에 임시 안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전씨 측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화장된 전씨 유해는 유골함에 담겨 자택에 안치된 상태이며 자택에는 이순자씨가 살고 있다.

전씨는 생전 회고록에서 ‘북녘땅이 내려다보이는 전방 고지에 백골로라도 남아 통일의 날을 맞고 싶다’고 사실상의 유언을 남겼고, 유족 측은 고인의 뜻에 따라 화장을 한 뒤 휴전선과 가까운 곳에 안장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전씨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가급적 (전씨와) 연고가 있는 곳이나 근무했던 군 시설 지역 중심으로 알아보고 있다”며 “몇 군데를 알아보고 있는데, 땅 소유주와 제대로 접촉이 안 돼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유족도 안장을 서두르지 않는 입장이라고도 이 관계자는 전했다. 또 올해 안으로는 전방 고지 안장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 당국이나 대통령실과의 협의도 진행된 게 없는 상황이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