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보령군 오천면 소성리 마을에서는 삼월 삼짓날이면 고기 풍년을 비는 고사를 지낸다고 한다.

이마을 앞 바다에는 쌍화도라는 섬이 있는데 이는 두개의 섬이 서로 맞대듯 서 있다.

그런 쌍화도엔 한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가 전해 내려 오는데…….

충청남도 보령군 소성리 마을에서는 언제부터인가 음력으로 삼월 삼짓날이 되면 어부들이 고기 풍년을 비는 풍어제를 지내오고 있다.

이 마을 앞 바다에는 쌍화도라는 섬이 있는데, 이는 두 개의 섬이 서로 맞대고 쳐다보고 있는 듯 한데, 여기에는 두 남녀의 아름다운 사랑이야기가 전해 내려오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