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서 관측되는 99년만의 ‘우주쇼’ 개기일식 펼쳐진다

0
77
개기일식 모습[NASA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오는 21일(이하 현지시간) 미 대륙 전역에서 달이 태양을 가리는 개기일식(皆旣日蝕·total solar eclipse)이 관측된다.

태평양 연안인 북서부 오리건 주(州)부터 대서양 연안인 남동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州)까지 미 전역을 관통하는 개기일식이 관측되는 것은 1918년 6월 8일 워싱턴 주에서 플로리다 주까지 관통한 개기일식 이후 무려 99년 만의 일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연안에서 연안까지 미 대륙 전체를 거대한 그림자가 뒤덮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개기일식이란 우주 공간의 궤도 선상에서 태양-달-지구 순으로 늘어서면서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는 천체 현상을 말한다.

달이 지구를 공전하기 때문에 이론적으로는 매달 일식이 일어나게 된다. 그러나 지구가 태양을 도는 궤도인 황도와 달이 지구를 공전하는 궤도인 백도의 각도가 어긋나 있기 때문에 부분일식은 자주 일어나지만 개기일식은 통상 2년마다 한 번씩 찾아온다.

개기일식 때는 대낮에 어둠이 깔리며 기온이 갑자기 급강하하고, 조류가 이상행동을 보이기도 한다.

이번에 보이는 개기일식은 미 대륙 북서쪽 끝부터 동남쪽 끝까지 개기일식이 관측될 수 있다는 점에서 ‘세기의 우주 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개기일식은 지상보다는 대양에서 더 많이 관측되기 때문에 대륙 전역에서 볼 수 있게 되는 것은 수십 년 만에 찾아오는 기회다.

미국에서 부분적으로 관측된 개기일식은 1979년 태평양 북서부에서 나타난 적이 있다.

개기일식 예상 경로

개기일식 예상 경로[NASA 캡처]

이번 개기일식의 시작은 오리건 주부터 아이다호, 와이오밍, 네브래스카, 캔자스, 미주리, 일리노이, 켄터키, 테네시, 조지아, 노스캐롤라이나, 사우스캐롤라이나 순으로 통과하게 된다고 NASA는 설명했다.

태양이 거의 100% 가리기 때문에 태양의 외곽 대기인 코로나가 어둠 속에서 발광하는 형태의 장관을 연출한다.

오리건 주의 개기일식 개시 시간은 태평양 기준시로 21일 오전 10시 20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NASA는 개기일식 관측 시간이 지역별로 다르겠지만 최대 2분 30초를 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립공원관리국은 이번 개기일식이 미국 내 국립공원 21곳에서 관측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개기일식에 관측되는 코로나

개기일식에 관측되는 코로나[게티이미지 캡처]

현재 오리건 주를 비롯해 개기일식이 상공 위로 지나가는 주의 주요 국립공원 주변 숙소는 대부분 예약이 꽉 찼고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와 민박도 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오리건 주 일부 호텔에는 미국뿐 아니라 유럽, 아시아 등지에서도 예약 문의가 쇄도했다.

아마존 등 온라인 쇼핑사이트에서는 개기일식용 특수안경이 매진됐으며, 개기일식 당일까지 배송이 어려운 상황이다.

NASA 고다드 스페이스 플라이트 센터의 행성학자 노아 페트로는 “달이 태양보다 훨씬 작은데 어떻게 태양 전체를 가리는 개기일식이 일어날 수 있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면서 “달은 태양보다 400분의 1이나 작지만, 그만큼 지구에서 가깝기 때문에 충분히 태양을 가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개기일식 바라보는 어린이들

개기일식 바라보는 어린이들

oakchul@yna.co.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