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LPGA 매뉴라이프 클래식 2위…올해 준우승만 4번째

31
In Gee Chun waves to the crowd after holing-out on the ninth green at Travis Pointe Country Club on Friday, May 26, 2017, during the second round of the LPGA Volvik Championship golf tournament in Ann Arbor, Mich. (Dale G. Young/Detroit News via AP)/2017-05-27 04:57:05/

전인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전인지(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매뉴라이프 클래식(총상금 170만 달러)에서 연장 접전 끝에 공동 2위에 올랐다.

전인지는 1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케임브리지의 휘슬베어 골프장(파72·6천61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렉시 톰프슨(미국)과 함께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쭈타누깐이 약 7m 가까운 먼 거리 버디 퍼트에 성공하면서 그대로 승부가 결정됐다.

쭈타누깐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 등극을 자축했다.

쭈타누깐은 이 대회 전까지 리디아 고(뉴질랜드)에게 랭킹 포인트 0.01점 차로 뒤진 2위였다.

이번 대회에 리디아 고는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쭈타누깐이 새로운 세계 1위가 됐다. 리디아 고는 2015년 10월부터 85주 연속 세계 1위를 지켜왔다.

지난해 8월 캐나다오픈 이후 약 10개월 만에 투어 통산 6승째를 거둔 쭈타누깐은 우승 상금 25만 5천 달러(약 2억8천만원)를 받아 LPGA 투어 시즌 상금 랭킹에서도 1위가 됐다.

쭈타누깐이 95만 4천279 달러, 이번 대회에 불참한 유소연(27)은 91만 2천820 달러다.

전인지는 이로써 올해만 준우승을 네 차례 기록했다.

올해 우승이 없는 전인지는 3월 파운더스컵과 4월 롯데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에 올랐고 지난달 킹스밀 챔피언십에서는 단독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9월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이 전인지의 최근 우승이다.

전인지로서는 16번 홀(파5) 이글 퍼트가 아쉬운 장면이 됐다.

19언더파로 단독 1위를 달리고 있던 톰프슨에게 3타 뒤처져 있던 전인지는 약 5m 거리에서 시도한 이글 퍼트가 홀을 돌아 나와 버디로 1타를 줄인 것에 만족해야 했다.

여기서 톰프슨과 격차를 2타로 좁힌 전인지는 톰프슨이 17, 18번 홀에서 연달아 짧은 파 퍼트를 놓치는 바람에 동타를 이뤄 연장에 진출했다.

만일 이글 퍼트가 들어갔더라면 연장전 없이 우승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던 셈이다.

톰프슨은 16번 홀까지 공동 2위 전인지, 쭈타누깐에게 2타를 앞서 있었으나 17번 홀(파3)에서 약 3m, 18번 홀에서는 1.5m 짧은 거리 파 퍼트를 연달아 놓치는 바람에 다 잡았던 우승을 날려버렸다.

올해 LPGA 투어는 14번째 대회까지 매번 다른 우승자를 배출하며 시즌 2승 선수의 탄생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5월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른 톰프슨이 우승했더라면 시즌 2승 고지에 선착할 수 있었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