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전장연, 남부터미널 시외버스 승차 시도하다 제지당해

“표 있는데 왜 막나” 항의…터미널서 경찰과 몸싸움도

오세훈 단독면담 무산…내일 지하철 출근길 시위 재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19일 오후 서울남부터미널에서 버스 승차 시위를 시도했으나 경찰에 제지당했다.

전장연 회원 20여명은 이날 남부터미널에서 고속·시외버스에 휠체어 리프트 설치를 요구하는 집회를 했다.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휠체어 리프트가 장착된 고속버스는 서울과 당진을 오가는 2대뿐이며, 시외버스는 한 대도 없다”면서 “설날을 앞두고 불평등을 합리화하고 방관하는 한국 사회를 또 보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집회 후 오후 5시20분에 출발하는 충북 음성행 버스 티켓 5장을 예매한 뒤 승차 시위에 나서려 했으나 경찰이 승차홈으로 가는 길을 막아 버스에 오르지 못했다.

전장연 시위에 대비해 터미널 안에는 경력 250여명이 배치됐다.

전장연 회원들은 “표를 갖고 있는데 왜 못 지나가게 하느냐”고 소리치며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양측간 몸싸움도 벌어졌다.

이어 오후 6시30분에 출발하는 충북 진천행 버스를 다시 예매했으나 경찰의 저지로 끝내 탑승에 실패했다.

이들은 진천행 버스가 출발한 직후 집회 종료를 선언하고 1시간30분 만인 오후 6시48분께 해산했다.

이날 시위 과정에서 다치거나 연행된 사람은 없었다.

전장연은 앞서 같은 장소에서 ‘장애인 시외이동권 확보를 위한 디스어빌리티 프라이드(disability pride)’ 집회를 열고 시외이동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집회 후 중외제약 본사까지 행진했다. 서초중앙로와 남부순환로 2개 차선이 통제됐다.

한편, 전장연은 오세훈 서울시장에 요구해온 단독 면담이 끝내 불발됨에 따라 20일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하겠다고 예고했다.

단체는 당일 오전 8시 지하철 4호선 오이도역에서 시위한 뒤 서울역까지 이동해 ‘오이도역 리프트 추락 참사 22주기’ 집회를 한다.

2001년 오이도역의 장애인용 리프트가 추락해 숨진 노부부를 추모하는 행사다. 전장연은 이어 오후 2시부터 장애인권리입법 예산 쟁취를 위한 전국 집중 결의대회를 할 예정이다.

이시연

이시연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