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순위’ 김서현 한화로…’학폭’ 논란 김유성 두산행

[앵커]

서울고 우완 투수 김서현이 프로야구 2023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한화의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학교폭력’으로 논란이 됐던 고려대 투수 김유성은 두산의 지명을 받았습니다.

홍석준 기자입니다.

[기자]

“한화이글스는 서울고 투수 김서현 지명하겠습니다.”

덕수고 투수 심준석의 미국 무대 도전으로 이번 신인드래프트 최대어로 떠오른 2004년생 서울고 우완 투수 김서현.

전년도 성적 역순에 따라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한화의 유니폼을 입게 됐습니다.

지난해 강속구 투수 문동주를 택한 한화는 올해도 최고 시속 150km 중반대의 빠른 공을 뿌릴 수 있는 김서현을 품에 안았습니다.

“저희가 보유하고 있는 젊은 파이어볼러 선수들을 최대한 건강하게 또 빠른 시일 안에 팬 여러분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습니다.”

좌완 투수인 충암고 윤영철은 전체 2순위로 호랑이 군단의 일원이 됐습니다.

현재 양현종, 이의리 등 선발진 중 무려 4명이 좌투인 KIA는 윤영철 활용도를 다각도로 살펴볼 계획입니다.

2년 전 NC에 지명 됐다가 학교폭력 전력으로 지명 철회됐던 고려대 투수 김유성은 얼리드래프트로 다시 KBO리그에 문을 두드렸습니다.

지명절차를 다시 거치는 선수는 1라운드에 뽑힐 수 없다는 규약에 묶인 김유성.

2라운드 전체 19순위로 두산의 호명을 받자 장내가 술렁였습니다.

“고려대 투수 김유성.”

두산은 ‘학폭’ 논란을 감수하고서라도 김유성과 함께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피해자 측과 합의가 안됐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만약 입단을 하면, 그런 문제를 다 포함해서 구단도 같이 뒤에서 백업을 하면서…”

한편 1차지명 제도 폐지와 함께 실시된 9년 만의 KBO 전면드래프트에서 10대1이 넘는 경쟁률을 뚫고 110명의 선수가 취업에 성공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석준입니다. (joone@yna.co.kr)

#김서현 #윤영철 #김유성 #프로야구_신인드래프트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