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전 자위대원 범행동기는…”아베 죽이려”·”종교단체 간부 노려”

자택 압수수색서 폭발물로 보이는 물체 여러 개 발견

아베 신조(67) 전 일본 총리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야마가미 데쓰야(41)는 전직 해상자위대원으로 드러났다.

8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야마가미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가두 유세를 하던 아베 전 총리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했다.

그는 곧바로 현장에서 체포됐으며 경찰은 그가 갖고 있던 총도 압수했다.

현지 방송을 보면 이 총은 검은 테이프로 감겨 있어 일반적인 총을 개조한 것으로 보인다.

방위성 관계자에 따르면 용의자는 2002년부터 2005년까지 3년간 해상자위대에서 근무했다.

교도통신은 오사카부의 인력 회사 관계자를 인용해 야마가미가 2020년 가을부터 간사이 지방에 있는 제조업체에 근무했지만, 올해 4월 ‘힘들다’며 퇴직을 신청해 5월에 퇴직했다고 보도했다.

용의자가 현재 무직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범행 동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야마가미는 경찰 조사에서 “아베 전 총리에게 불만이 있어서 죽이려고 했다”면서도 “정치 신조에 대한 원한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현지 방송 NHK는 전했다.

그러나 마이니치신문은 용의자가 특정 종교단체 간부의 이름을 거론하며 “이 간부를 노릴 생각이었다”는 취지로 부자연스러운 진술도 했다고 보도했다.

용의자가 거론한 종교단체 간부는 사건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경찰은 용의자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후 5시 나라 시내에 있는 용의자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폭발물로 보이는 물체 여러 개를 발견했다.

마이니치는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야마가미가 “권총을 많이 만들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총 맞고 쓰러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총 맞고 쓰러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나라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오전 일본 나라현 나라시 소재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 노상에 쓰러져 있다.

 

NewsToday

NewsToday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