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점심 주문 좀”…햄버거 가게에 직접 전화한 바이든

“바이든인데 점심 주문 좀 할 수 있을까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7일 워싱턴 DC의 한 햄버거 가게에 직접 전화해 주문했다.19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에 게시된 글과 영상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전화로 베이컨 치즈버거와 감자튀김 등을 주문했다.

이어 “요새 비즈니스가 어떠냐”고 물었고 전화를 받은 직원 브리태니는 “괜찮다”고 답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매주 한 차례 오찬을 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주문한 햄버거를 이날 해리스 부통령과 함께 먹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주문은 임기 중 창업 성과를 부각하기 위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영상에서 “1천40만 명의 사람들이 새로운 비즈니스를 시작하기 위해 신청했다”면서

“그것은 단일 기간 미국 역사상 어떤 시기보다 많은 것”이라고 말했다.

ARK 김소영

ARK 김소영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