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잇따라 ‘공산당이 싫다’는 글을 올려 관심을 받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5일 붉은색 모자를 쓴 남성 2명과 붉은색 지갑을 든 사진과 함께 ‘난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해시태그를 붙인 글을 올렸다.

정 부회장은 이어 17일에는 이 글로 인해 중국인들의 신세계[004170] 계열사 불매 운동 가능성을 언급하는 담은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난 콩이 상당히 싫다’라는 글을 다시 한번 올렸다. ‘콩’은 공산당을 우회적으로 언급한 표현으로 보인다.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71만4천여명인 정 부회장은 앞서 지난 5월에는 음식사진과 함께 ‘미안하고 고맙다’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되기도 했다.

당시 정 부회장의 글을 놓고 일부 누리꾼들은 정 부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희생자 관련 발언을 따라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부회장은 논란이 계속되자 앞으로는 오해가 될 수 있는 일을 조심하겠다는 취지의 글을 올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