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정치권 책임공방 시동…”수습 먼저” “엄중 책임”

정치권 책임공방 시동…”수습 먼저” “엄중 책임”

[앵커]

‘이태원 참사’를 두고 정치권에선 책임 공방이 시동을 거는 모습입니다.

다만 여당인 국민의힘은 사고 수습이 먼저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는데요.

국회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김수강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오늘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정부·여당은 156명이 숨진 사고에 무한 책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태원 사고를 수습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모든 일을 하겠다’는 ‘선수습 후책임’ 입장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애도 기간이 끝나는 대로 여야와 정부 그리고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태원 사고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전날 공개된 이태원 참사 전 이어진 112 신고 녹취록에 대해선 응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무려 4시간 전 신고를 받고도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11차례나 신고가 있었지만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게 드러났다’며 경찰을 질책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날 주최자 없는 행사의 경우 관리 책임을 지방자치단체장에게 부여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재난안전관리기본법 개정안을 발의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오늘 오전 북한이 울릉도를 향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데 대해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온국민이 슬픔에 빠져있는 상황을 아랑곳 않고 군사도발을 자행했다’며 ‘구제불능 집단’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앵커]

민주당은 공세 수위를 높이는 모습인데요.

진상규명을 통해 정부의 법적 책임을 추궁해야 한다는 입장이죠?

[기자]

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 회의에서 ‘진실을 철저히 규명해 책임질 사람들은 제대로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 어제 한덕수 국무총리가 외신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농담을 했다고 지적하며 ‘경악할만한 장면이었다’, ‘농담할 자리냐’고 질타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참사 전후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대처를 꼼꼼히 살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반드시 정치적·행정적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공개된 참사 당일 ‘112 신고 녹취록’의 주요 내용을 읽어내려가며 ‘결코 막을 수 없던 참사가 아니었다’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오늘 국회에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예산안 심사가 예정돼있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도 참석한 상태인데요.

다만 민주당이 이번 이태원 참사와 관련된 현안 질의를 별개로 요구하는 가운데 여야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1시간 넘게 회의가 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imsookang@yna.co.kr)

#이태원참사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