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정치+] 윤대통령, ‘국기 문란’ 경찰 질타…경찰 내부 반발 고조

[정치+] 윤대통령, ‘국기 문란’ 경찰 질타…경찰 내부 반발 고조

윤대통령이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집단 반발한 경찰을 향해 “국기 문란”이라는 표현을 다시 꺼내 들었습니다.

윤대통령은 지난달 23일 치안감 인사 파동과 관련해서도 “국기 문란”이라고 질타한 바 있는데요.

경찰국 신설을 둘러싼 갈등 상황과 함께 이 시각 정치권 이슈를 곽관용 국민의힘 남양주을 당협위원장, 권지웅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과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지난달 23일 치안감 인사 파동과 관련해 “아주 중대한 국기 문란”이라고 질타한 지 한달여 만에 경찰을 향해 또 한 번 초강경 메시지를 던졌습니다. 특히 어제 출근길에선 직접적 언급을 자제했던데 반해 하루 만에 기류가 달라졌는데요. 배경이 뭐라고 보십니까?

그런데 경찰 내부 반발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30일 예정된 경감·경위급 현장 팀장회의가 14만 전체 경찰회의로 확대됐는데요. 윤 대통령의 강경 메시지가 이런 반발을 잠재울지, 아니면 더욱 키울지 의문인데요?

이런 가운데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을 위한 시행령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경찰 내부 반발에도 불구하고 행안부 내 경찰국 시행은 현실화될까요?

경찰국 사태가 정치권까지 확전하면서 다음 달 4일 예정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도 험로가 예상됩니다. 이미 윤 후보자의 리더십에도 적지 않은 상처가 생긴 상황인데요. 경찰 내부에서는 이미 사퇴 촉구 움직임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청문회, 무사통과할 수 있을까요?

5년 만의 정권교체로 공수가 뒤바뀐 여야는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린 국회 대정부질의에서도 정면충돌했습니다. 여당은 문재인 정부 당시 발생한 대북 정책의 부당성을 파헤치는데 집중한 반면, 야당은 법무부 인사 문제와 검찰 인사, 사적채용 논란에 대해 집중 공세를 펼쳤는데요. 첫 대정부질의 관전평은 어떠셨습니까?

특히 두 전현직 법무장관의 충돌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누구도 물러서지 않으면서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는데요. 이 장면은 어떻게 보셨습니까?

그동안 여권에서는 탈북 어민 북송 당시 유엔군사령부가 지원을 거절했다는 주장이 나왔는데요. 어제 열린 대정부질의에서 국방부장관과 통일부 장관이 “유엔사령부가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렇다면 전 정부가 유엔사를 패싱했다고 주장해온 여권의 의혹 제기는 무리가 따른다는 지적이 나오는데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한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