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조작’ 이유미 “문재인 대통령·준용씨에 죄송”

21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에 대한 취업 특혜 의혹 제보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가 3일 문 대통령과 준용씨에 대한 사죄의 뜻을 밝혔다.

이씨의 변호인 차현일 변호사는 3일 오후 이씨에 대한 검찰 조사에 입회기 위해 서울남부지검 청사로 들어가면서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은 이씨의 뜻을 전달했다.

차 변호사는 “이씨가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준용씨와 문 대통령, 자신이 조작한 잘못된 정보로 피해를 입고 혼란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유권자분들, 일반 국민 모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당은 이씨가 단독으로 범행했다는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차 변호사는 “이씨의 진술이나 (수사) 진행 관련해서는 검찰 조사가 끝나고 나서 법정 내에서 변론을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대선 기간 제기된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을 뒷받침하는 육성 증언 파일과 카카오톡 캡처 화면 등을 조작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를 받는다.

검찰은 이날 이씨에게서 조작 제보를 넘겨받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 대선 당시 공명선거추진단 수석부단장을 맡은 김성호 전 의원과 부단장이었던 김인원 변호사를 각각 피의자와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