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은 오는 5월 31일까지 ‘제19회 재외동포 문학상’ 작품을 공모한다고 지난 4일 밝혔습니다.

<김현경 기자>
‘재외동포 문학상’ 공모전은 전세계 720만 재외동포들에게 한글 문학 창작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1999년부터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이 매년 시행하고 있습니다.

올해 19번째를 맞이하고 있는 공모전은 성인부문과 청소년 부문으로 나눠, 성인은 거주국에서 7년 이상 체류한 자로 한글문학 창작에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가할 수 있습니다. 성인부문은 자유주제로 한글로 창작한 시, 수필, 단편소설 부문에 응모할 수 있습니다.

초·중·고등학생으로 나눈 청소년 부문에는 거주국에서 5년 이상 체류가 참가 조건으로 응모 주제는 ‘내가 다니는 한글학교·지역 소개’, ‘한국 방문·한국어 학습 경험’, ‘자랑스러운 한국인·한국 및 재외동포에 관한 주제’, ‘재외동포로서 현지 생활 경험’ 으로 운문·산문 형식 구분 없이 3편 이내로 제출할 수 있습니다.

공모전 출품작은 미발표 창작물로 1명이 1개 이상의 분야에 복수 응모가 가능하며, 신예·기성작가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단, 역대 문학상 대상, 최우수상 수상자는 응모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주최측인 재외동포재단은 1차 서류심사를 시작으로 예심과 본심을 거쳐 8월 중순에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성인부문 대상 수상자 3명에게 300만 원의 상금과 상패가 주어지며, 총 30명의 수상자와 한글학교 특별상 2곳에 총 3천530만 원의 상금이 지급됩니다.

재단 주철기 이사장은 “해마다 참가자가 늘어 최근에는 등단작가를 배출하는 동포사회 문학축제로 자리잡았다”며 “응모자들이 모국어에 대한 사랑과 창작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공모전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응모작을 코리안넷 홈페이지(www.korean.net)를 통해 ‘작품응모서식’을 다운로드해 첨부화일로 제출하는데, 마감일은 한국시간 기준으로 내달 13일전에 온라인으로 제출해야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코리안넷과 주애틀랜타총영사관 홈페이지를 참고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