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완 선거영사 기자간담회 갖고 일정 소개

21일 모의투표…선관위는 10월경 구성 예정

제20대 한국 대통령선거 재외선거 애틀랜타 지역 관리업무를 맡게된 강승완 선거영사(사진)가 9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선거일정을 소개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소속인 강승완 영사는 내년 3월 9일 실시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재외선거관련 국외부재자 및 재외선거인 신고, 신청, 투표관리 및 재외선거 홍보, 선거법위반행위 예방 및 단속활동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강 영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감사과와 선거 2과 등에서 근무한 베테랑으로 지난 4월 1일 부임했다.

강 영사는 “지난해 5월 제21대 한국 국회의원 재외선거인 신청이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전체적으로 11%가 증가해 가시적인 효과를 거뒀다”면서 “참정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수 있도록 재외선거관리 방안을 마련해 안정적인 재외선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21일 애틀랜타총영사관에서 재외선거인 신고 신청 및 신규 재외투표장비 점검 등을 위해 모의투표를 실시한다.”면서 “코로나19 방역제한으로 총영사관 직원으로 한정해 규모를 축소했다”고 덧붙였다.

강 영사는 “내년도 대통령 선거와 관련, 재외국민들의 투표 참여 기반을 조성하고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재외선거를 관리하는데 초점을 맞추게 된다”면서 “동남부 지역의 재외선거관리 위원회는 10월경 구성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 영사는 투표소 설치 장소와 관련, “충분히 검토해본 후 추후 자세한 내용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 국회에는 총영사관 관할지역 당 3곳으로 제한된 투표소를 확대하고 우편투표를 도입하는 법안이 상정돼 논의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