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웃으며 설명듣다 표정 어두워져”…블랙리스트 증거공개

13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알지 못한다고 했던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014년 수석에 임명됐을 때부터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알았던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 등 3인방의 첫 정식 재판에서 이 같은 증거를 제시했다.

특검팀이 공개한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진술에 따르면 박 전 수석은 후임인 조 전 수석에게 전화로 블랙리스트 업무를 간단히 설명했다고 한다.

설명을 듣던 조 전 수석은 박 전 수석에게 “수석님, 안 되겠네요. 시간 내서 만나주세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박 전 수석은 서울 시내의 한 이탈리안 식당에서 조 전 수석을 만나 블랙리스트 업무, 즉 ‘민간단체 보조금 TF’ 등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 전 수석은 당시 상황에 대해 “조 전 수석도 처음에는 웃으면서 듣다가 나중에는 표정이 어두워졌다. ‘이런 일을 다 해야 하느냐’고 물어서 ‘대통령이 여러 가지를 직접 챙긴다’고 답해줬다”고 진술했다.

특검은 조 전 수석이 조사 과정에서도 블랙리스트를 전혀 알지 못한다고 해 정관주 전 문체부 차관과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대질 조사를 했다.

이 자리에서 정 전 차관 등은 “조 전 수석(장관)이 보고를 받은 게 맞고 다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특검은 설명했다.

같은 사안으로 기소된 조 전 수석 측은 재판에서 블랙리스트가 정부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도 “전체 기획·집행, 의사결정 과정에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며 법적 책임이 무겁지 않다는 주장을 폈다.

이른바 문체부 ‘찍어내기’ 인사 과정에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영향력이 막강했다는 걸 방증하는 진술도 공개됐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희범 전 1차관은 특검에서 “김종덕 장관에게 A씨 등 3명의 사표를 받는 건 조직의 안정을 저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그 후 김 실장이 전화해서 ‘문체부에 오래 있는 사람으로서 사사로운 감정이 개입될 수 있으니 잘 따르라’고 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A씨가 아내에게는 말을 안 했다고 했다. A씨를 내보내고 나서 눈물이 많이 났다”고도 설명했다.

김 전 차관은 특검이 “김기춘 실장이 내보내라면 내보내야 하는 거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CJ그룹과 이미경 부회장에 대한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부정적 인식을 노골적으로 보여주는 진술 증거도 공개됐다.

한때 최씨의 최측근이었던 광고감독 차은택씨는 특검 조사에서 “최씨가 CJ그룹과 이 부회장에 대해 부정적인 이야기를 많이 했다. CJ가 만드는 영화에 대해 (이 부회장을 겨냥해) ‘XX년’이라며 심하게 얘기한 것도 있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이날 특검 측 서류 증거 조사를 마치고 25일부터는 본격적인 증인 신문에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