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png 

재정전문 웹사이트24/7월스트리트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조지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밀턴이 뽑혔습니다.

밀턴은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0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24/7
월스트리트는 주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를 선별하기 위해 주택구입능력과 지역경제, 삶의 , 커뮤니티등 4가지  항목아래26가지 핵심 요소들을 적용하여 비교분석했습니다.

결과 조지아에서는 애틀랜타시 외곽에 위치한 풀턴 카운티의 밀턴시가 1위로 선정됐습니다.

200612월에 탄생한 신도시 밀턴은 지난해까지 인구수가  3 8,924명으로 집계됐으며 중간 주택가격은 47 5,300 달러로 조사됐습니다.

밀턴시의  중간 가구 소득은 10 9,784 달러인데, 이는 전국 중간 가구 소득 5 1,037달러의 2배에 달하는 수준입니다.

빈곤율 또한 5.5% 보이면서 전국 빈곤율 17.8% 비해 현저히 낮았습니다.

개인재정사이트 고뱅킹레이츠닷컴(GoBankingRates.com) 2017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밀턴시가 조지아에서 가장 부촌으로 손꼽혔습니다.

같은해 집피아닷컴(Zippia.com) 발표한 조사 결과에서도 밀턴시는 조지아내에서 가장 성공적인 도시라는 타이틀을 얻었습니다.

범죄율 역시  지난 동안10 가구당 23건에 그치면서 안전한 도시 부문에서도 점수를 얻었습니다.

한편 미전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는 1 앨라배마의 밸리,  2 알래스카 케치칸, 3 아리조나 파라다이스 벨리등이 차지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