켐프 주지사 “연방자금 5억5200만불 투입”

3월까지 신청 접수…온라인통해 신청 가능

조지아 주정부가 5억5200만달러를 투입해 실직이나 질병 등의 이유로 재정적인 위기를 겪고 있는 테넌트들을 위해 밀린 렌트를 지원해줍니다.

뉴스듣기<기자 리포팅>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19일 성명을 통해 “연방 정부의 경기부양안에 따라 배정된 250억달러의 렌트 지원 자금 가운데 5억5200만달러를 확보해 조지아 주민들을 위해 사용하게 됐다”면서 “최대 12~15개월까지의 렌트와 유틸리티를 지원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프로그램 지원 자격은 ▷실업수당을 받고 있거나 코로나19 으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가구소득 감소 및 재정위기를 겪고 있으며 ▷가구 소득이 해당 지역의 중간소독의 80% 이하이고 ▷렌트 미납으로 홈리스가 되거나 주거 불안정을 겪을 것이라는 증명을 제출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만약 90일 이상 실직 상태이거나 가구소득이 지역 중간소득의 50% 이하일 경우 최우선적으로 지원대상이 됩니다.

지원은 조지아주 커뮤니티부(DCA) 주관으로 집행되며 지원자는 렌트 지원 웹사이트(링크)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습니다.

ARK뉴스 윤수영입니다.

렌트 지원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