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주 보건부는 수요일 아침 조지아주에서 가짜 펄코셋과 관련된 6 건의 과다 복용 사례가 추가로 보고 됐다고 밝혔습니다. 노란색 알약인 펄코셋은 호흡곤란과 무의식을 가져오는 위험하고 강력한 물질이라며 주민들에게 절대 만지지 말라는 경계주의보를 내렸습니다.

이민영 기자

조지아 포이즌 센터 (Georgia Poison Center)는 병원과 협력하여 이러한 추가 사례가 지난 3 일 동안 보고된 과다 복용과 관련이 있는지를 판단하기 위해 더 많은 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조지아 수사국은 이 약이 어디에서 왔고 그것이 무엇인지 알아 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빕스 카운티 경찰은 이약은 매우 빨리 작용하는 물질이며 사람을 구하기 위해서는 신속한 치료가  이루어져야 보도했습니다.

지금까지 약으로 인해 4 명이 사망하고 30 명이 병원에 있습니다

경찰은 병원에 이송되온 환자들이 모두 서로를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공통점은 그들이 모두 노란색 알약을 먹었다는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조지아 수사국은 현재 이약의 구성이 정확히 무엇인지 알기 위해 독물 분석을 하고 있고 의학자에 따르면 이것이 아편제의 한 종류라고 추정했습니다.

수요일, 6월 6일 수요일 빕스 카운티 검시관은 가짜 펄코셋 알약을 과용한 사람들의 이름을 공개하기 시작했습니다.

일요일에 Amirrah Gillens (36 세)씨가 사망했고, Macon 출신 인 Gregory Mitchell (52 세)씨가 화요일 아침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미첼의 여동생도 화요일 과다 복용으로 아프지만 다행히도 살아났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조지아 경찰은 용의자를 체포하는 데 집중하지 않고 다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이알약을 만지지 않는다는 것 주력하고 있으묘 어떤 누구도 이 약을 보게되면 피부를 통해 흡수 될 수 있는 잠재된 성분으로 반응을 일으킬 있기 때문에 절대 만지지 말 것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