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조지아 북동부 겨울 폭풍 일부 지역 8인치 눈 내려

Ice%20in%20north%20Georgia_1544430846968.jpg_13952541_ver1.0_640_360.jpg

지난 주말 조지아 북동부 지역 일대에 겨울 폭풍 경보가 내려지면서  일부 지역에는 인치 가량의 눈이 쌓였습니다.

때문에 통행이 불가능하고 전기가 끊기는 곳곳에서 눈피해가 잇따랐습니다.

국립 기상청은 7 조지아 북부지역인 라분과 하버삼 카운티를 포함해 유니온, 타운스, 도슨, 럼킨, 화이트, , 뱅크스 카운티 등지에 겨울 폭풍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대부분의 카운티들이 어젯 늦게 경보가 해제됐지만 라분과 하버삼 카운티는 오늘 오후 2시까지 경보가 연장됐습니다.

특히 라분 카운티는 8 오후 4시부터 눈이 섞인 얼음비가 내리기 시작해 9 오전 9시께는 8인치 정도의 적설량을 기록했습니다.

조지아 북동부와 산악지대에는 시속
20-30
마일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나무가 고꾸라지고 전선이 얼어붙어 전기공급이 끊기는 사태도 벌어졌습니다.

조지아 파워측은 어제 오전까지  일대7,500 가구에 전기 공급이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교통국은 눈이 내린 지역을 중심으로 긴급 제설반을 투입하는   복구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메트로 애틀랜타 일대도 간접 영향권 아래 들면서 지역에 따라 겨울 폭풍 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했습니다.

대부분의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으며 기온이 급감하면서 일부 지역에는 도로 결빙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샌디 스프링스 지역서도 나무가 떨어지고 전선이 내려앉아 도로 여러 곳이 폐쇄되는 상황도 빚어졌습니다.

조지아 북동부 지역에 몰아닥친 겨울 폭풍은 오늘(10) 기점으로 완전히 물러갈 것으로 보입니다.

30 후반 40 초반까지 떨어졌던 메트로 애틀랜타  낮최고 기온도 내일부터는 50도대로 다시 올라갈 예정입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