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조지아 사기피해 미전역 2위로 높아

fl-bz-florida-tops-fraud-ftc-report-20180301-1024x591.jpg

 

 

조지아가 전국 50개 주 가운데 사기피해 규모가 두 번째로 큰 주로 조사됐습니다.

연방통상위원회(FTC)는 2017년 한해동안 전국 사기피해 신고 접수와 사례를 분석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부채탕감이나 신분도용을 포함해 세금관련 사기가 전국적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지아는 지난해 총 9만 6,316건의 사기 피해가 접수되면서 주민 10만명당 924명이 사기를 당하는 꼴로 미전역 2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조지아에서 신고된 사기유형을 분석해 보면 부채탕감 관련 사기가 38%로 가장 많았고 이어 신분도용 사기가 12%, 크레딧카드와 세금 관련 사기가 각각 8%로 많았으며 이 외에 은행대출 관련 사기 및 전화서비스, 전자제품사기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조지아는 신분도용 부문에서 총 1만 2,548건의 사기피해가 접수돼 전국에서 아홉번째로 신분도용 사기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인구 10만명당 120명이 신분도용 사기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신분도용 피해는 크레딧카드가 36% , 고용 및 세금이 19%, 전화 및 유틸리티도19%를 차지했으며 은행14% 대출 및 임대가13%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사기 피해를 당한 연령대를 살펴보면 70세 이상의 노인층보다 30세 이하의 젊은층이 사기피해 횟수가 더 잦은 반면 피해액의 규모는 노년층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를테면 80대 연령 피해자의 손실액 중간값은 1,092달러이지만 20대 피해자들의 손실액 중간값은 400달러 정도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조지아의 사기 피해 금액은 총 1,860만달러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편 미전역에서 사기피해가 가장 심각한 주는 플로리다로 지난해 총 20만 8,443건의 사기피해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