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lanta-skyline_1024xx3684-2070-0-0.jpg

조지아가 6년째 미전역에서 사업하기에 가장 최적의 주로 선정됐습니다.

네이선 주지사는 5 비즈니스 매거진 사이트 셀렉션(Site
Selection)’
6 연속 조지아를 사업하기 가장 좋은 주로 꼽았다고 발표했습니다.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조지아의 사업환경이 일자리와 기회를 얻고자하는 사람들을 전국 각지에서 끌어모으고 있다 전하면서 “6 연속 1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것은 비즈니스 친화적인 조지아의 환경과 전략적인 투자 가치를 입증하는 결과라며 자부심을 드러냈습니다.

주정부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조지아주의 실업률은 현재 3.7% 2001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8년간 민간부문에서 75만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됐으며 수출 규모 역시 2010 이래 2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정부는 이같은 성과가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투자자들 간에 놀라운 공조 효과에서 비롯됐다 설명하면서 주정부의 보수정책 또한 투자자 유치에 있어 몫을 해냈다 덧붙였습니다.

윌슨 조지아경제개발부 장관은 조지아주가 6 연속 1위에 오르기까지 주지사와 주의회의 공로가 컸다 강조했습니다.

윌슨 장관은 주지사의 8 임기 동안 조지아는 전례없는 경제발전과 고용창출,
투자유치를 달성했다 조지아주가 이만큼 성장하도록 각기 역할을 담당해온 모든 경제개발 파너트들과 성공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 전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One Comment

  1. 데이빗 11월 9, 2018 at 3:50 오전

    저도 사업 하고 싶어효..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