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조지아 실업수당 15만명 가짜 신청

<유진 리 기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00만명 이상의 실직자에게 실업수당을 지급한 조지아주가 신청자 가운데 5% 수준인 15만명의 수당 신청을 기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진 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팅)


WSB-TV 따르면 조지아주 노동부는 최근 18개월간 취업한 기록이 전혀 없으면서도 실업수당을 신청한 135000명에 대해 기각 결정을 내렸다. 또한 2만명은 다른 이유 때문에 기각 통보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크 버틀러 노동장관은현재 38000 가량의 신청자에 대해 수당신청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심사 작업을 벌이고 있다 밝혔다.


한편 방송과 인터뷰한 일부 고용주들은 오래전에 스스로 퇴사했거나 실제 채용하지도 않은 사람들이 회사의 이름을 도용해 실업수당을 신청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제보했다.

클레이턴카운티에서 유치원을 운영하는 웨인드 모오쿠노렌메도우스씨는 “18개월 이전에 스스로 사직한 여직원 한명이 우리 법인 이름으로 실업수당을 신청해 수령한 사실을 노동부로부터 통보받았다면서노동부에 잘못된 지급이라고 수차례 이메일을 보냈지만 아직까지도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다 말했다.

체로키카운티에서 유치원을 운영하는 샤론 포스터씨도지난해 가을 일하기로 해놓고 출근하지 않고 사라진 직원이 우리 유치원 명의로 실업수당을

유진 리

유진 리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