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wferguson-nazi-dday_750xx508-677-45-0.jpg

 

1944 6 6 2 세계대전 연합군의 노르망디 상륙작전이 개시됐습니다.

 

‘사상 최대 작전’이라 불리는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기념하는 이른바 D-데이 74주년을 맞아 조지아 출신 연방하원의원이 온라인상에 글과 사진을 올렸다가 누리꾼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습니다.

 

공화당 출신 드루 퍼거슨 연방하원의원은 지난 6 자신의 트위터에 짤막한 글과 함께 사진 장을 게재했습니다. 

 

트위터 글에는 노르망디 상륙작전 당시 트루먼 대통령의 연설 일부인 “우리 군대의 영웅적인 행동과 연합군의 공조가 적을 초토화시켰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습니다.

문제는 사진이었습니다.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은 전쟁터에서 탱크 앞에 군인들이 엎드려 있는 모습이었는데 군인들이 쓰고 있는 철모에 나치를 상징하는 철십자 무늬가 선명하게 보였습니다.

미군이 아닌 독일군의 사진을 올린 겁니다.

트위터상에 이같은 사진이 오르자  순식간에 퍼거슨 의원을 비난하는 글이 쇄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정신 나간것 아니냐’, ‘개념이 없다’ 비방 댓글이 줄을 이었습니다.

퍼거슨 의원측은 곧장 사진을 내린 즉시 인턴 사원의 실수였다고 해명에 나섰습니다.   

퍼거슨 의원측 선거 캠프 대변인은 “애국자로서 해군에서 복무중인 딸을 아버지로서 퍼거슨 의원이 어처구니 없는 실수에 대해 굉장히 분노했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해당 트위터 게시물은 다시 미군의 사진으로 바뀌었지만 누리꾼들의 비난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퍼거슨 의원은 트루프 카운티를 포함한 조지아 3지구를 대표하는 연방하원의원으로 지난달 공화당내 경선에서 승리하면서 오는 11 엔더린 민주당 후보와 중간선거에서 맞붙을 예정입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