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리 기자>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15 조지아주의 시니어 장기요양원과 너싱홈에 대한 외출금지령을 단계적으로 해제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이로써 조지어주는 코로나 관련 모든 규제를  풀었습니다. 유진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팅 )



15 오후
5시30분부터 적용되는 행정명령에 따라 시니어 시설들은
3단계의 과정을 통해 정상화할 있게 됐습니다. 


단계는 시설이 위치한 지역사회와 시설 내의 코로나19
환자 숫자 개인보호장비 접근성,
지역사회의 병원 수용능력 등을 종합해 결정되는데,  1단계에서는 의료적인 이유가 아닌 경우 가족들의 시설 방문이 대부분 제한되지만
2단계와 3단계에서는 방문이 가능해집니다.


켐프 주지사는 “주정부는 관련 기관 시설 담당자들과 협력해 시니어 시설의 제한을 효과적으로 완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해제 조치에 따라 한인 노인 대상의 주간 시니어센터 등도 본격적인 기지개를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당국의 구체적인 지침이 없어 오픈 여부를 놓고 혼선이 빚어졌지만 시니어들에 대한 외출금지령이 사실상 해제되면서 운영이 자유로워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ARK뉴스 유진 리 입니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jpg


켐프 주지사 

About the Author: 유진 리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