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조지 플로이드 합의, 숨은 주역은 다이애나 리 한인 변호사

지난해 5월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체포 과정에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유족이 미니애폴리스시로부터 2700만달러의 배상금을 받은 ‘역사적 합의’의 숨은 주역이 한인 여성 변호사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을 대표하는 대표적인 민권(civll rights) 전문 로펌인 애틀랜타 스튜어트-밀러-스미스 로펌(Stewart-Miller-Smith Trial Attorneys)은 민권 변호사 벤 크럼프와 함께 플로이드의 유족의 의뢰를 받아 지난 12일 합의를 이끌어 냈습니다. 2700만달러의 배상금은 정부 대상 사망 배상금으로는 미국 역사상 최대 금액입니다.

뉴스듣기<기자 리포팅>

로펌 대표인 L. 크리스 스튜어트 변호사는 합의 직후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카메라 앞에 서서 주목을 받은 것은 우리지만 사실 이번 합의의 숨은 영웅(unsung hero)은 다이애나 리 변호사”라고 밝혔습니다.

스튜어트 변호사는 “민권문제와 시정부, 학교 등에 대한 당신의 기여와 노력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조지 플로이드 가족을 위해 당신이 한 일에 대해 감사하며 우리는 당신과 함께 일하게 돼 행운이다”라고 이 변호사를 극찬했습니다.

이 변호사는 애틀랜타 출신으로 에모리대학교 학부와 머서대학교 로스쿨을 졸업한 뒤 로컬 정부와 경찰조직, 공무원 등을 대변하는 로펌에서 일해오다 2년전 스튜어트-밀러-시몬스 로펌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이 변호사는 머서대 로스쿨 시절 대학의 가정폭력을 벗어나기 위해 범죄를 저지른 수감자들을 돕는 법률 봉사 프로그램인 ‘하비어스(Habeas) 프로젝트’에 참여해 한 사형수의 형집행을 막기 위해 노력했었습니다.

이 변호사의 어머니인 이경혜씨(연합장로교회 집사)는 기자에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형이 집행되자 다이애나가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또한 다이애나가 돕던 다른 수감자 한명이 감옥내 폭력으로 희생되자 약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겠다는 각오를 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씨는 이어 “다이애나가 사회적 약자들이 제대로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해 과중한 처벌을 받거나 감옥 내에서 부당하게 목숨을 잃는데 이들의 반대편에 서서 정부와 경찰관들을 변론하는 일을 하며 매일 눈물을 흘렸다”면서 “결국 잘 나가던 회사를 그만두고 이직을 한다고 해서 걱정이 많았는데 대견한 일을 해내 기쁘다”고 말했다. 이씨는 “하지만 쉽지 않은 곳에서 쉽지 않은 일을 하고 있으니 많은 기도를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ARK뉴스 윤수영입니다.

윤수영

윤수영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구인구직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