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매케인 상원의원 별세, 조지아 정치계도 애도 물결

gettyimages-829707042_1535123576331_12726882_ver1.0_640_360.jpg

뉴스듣기(기자리포팅)

지난 25 뇌종양으로 투병중이던 매케인 상원의원이 81세의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보수진영의 거물 정치인 매케인(공화·애리조나) 상원의원을 추모하는 애도 성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조지아 정치인들도 트위터를 통해 애도의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지미카터 대통령은 “존 매케인은 한마디로 진정한 애국자이자 영예로운 사람이었다”며 “그의 영웅적인 군사적 업적과 상원의원으로서의 헌신은 모든 미국인들의 가슴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네이선 조지아 주지사도 “의회에서 매케인 의원을 섬기며 그의  성품과 애국심을 직접 엿볼 있었던 것은 영광이었다”며 “그의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전달했습니다.

인권운동가 루이스 의원은 “매케인 상원의원은 평화의 용사였다”며 “그를 아는 세계인들이 매케인을 그리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는 11 주지사 경선에 나선 민주당 스테이시 아브람스 후보 역시 “매케인 의원은 나라를 위해 헌신을 아끼지 않았던 진실되고 충직한 인물로 그의 죽음은 미국의 손실”이라고 애도하면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가족들을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습니다.

케이시 케이글 부주지사도 “진정한 미국의 영웅이자 애국자로서 매케인 의원은 모든 이들에게 귀감이 되었다 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습니다.

매케인 의원은 지난해 7 정기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왼쪽 근처에서 혈전을 발견했습니다.

의료진은 혈전 제거 수술 조직검사에서 악성 뇌교종으로 알려진 원발성 뇌종양을 발견했고 이후 매케인 의원은 치료와 회복에 전념하던 지난 19 본인의 의지로 화학적 치료를 중단하고 마지막 날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메케인 의원은 투병 중에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연합 훈련 중단 결정과 미·러 정상회담 정치 현안에 목소리를 내왔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