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종합]총기참사…어린이 19명 등 최소 21명 사망

18살 고교생, 권총·소총 무장한 채 무차별 공격…현장서 사살돼

18살 생일 전후 총기구입…사회와 단절된 ‘외로운 늑대형’ 범죄 추정

여름 방학 앞둔 아이들 희생…샌디훅 이후 10년 만에 최악 참사

24일 텍사스주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9명의 어린이가 숨지는 참사가 빚어졌다.

라틴계 주민이 모여 사는 텍사스주 소도시 유밸디의 18살 고등학생 샐버도어 라모스는 이날 현지 롭 초등학교에서 어린 학생들과 교사를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라모스는 현장에서 진압 요원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18살 고교생 총기 난사에 방학 앞둔 아이들 희생

텍사스주 공안부는 CNN 방송에 이번 사건으로 현재까지 어린이 19명과 어른 2명 등 최소 2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현재 총 사상자수는 정확하게 파악되고 있지 않지만, 인명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학생 14명, 교사 1명이 숨졌다고 발표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사상자가 더 늘었다.

애벗 주지사는 “총격범이 끔찍하게도 학생과 교사를 총으로 쐈다”고 밝혔다.

총격범 라모스도 현장에서 사망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경관은 AP 통신에 사건 당시 인근 국경경비대 요원들이 먼저 학교로 출동해 대응했고 바리케이드 뒤에 몸을 숨긴 라모스를 사살했다고 전했다.

다음 주 시작하는 여름 방학을 앞두고 있던 아이들은 이날 무차별 총격의 희생양이 됐다. 사망한 학생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이 학교 재학생들은 대략 600명이고, 희생자들 나이는 7∼10살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사건 직후 유밸디 지역 모든 학교는 폐쇄됐고 남은 학사 일정도 중단됐다.

방탄조끼를 입은 경찰관과 중무장 차량이 현장에 배치됐고 연방수사국(FBI) 요원들도 출동했다.

유밸디는 멕시코와 국경 지대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인구 1만6천 명의 소도시다. 주민 대부분은 라틴계이고, 사건이 발생한 초등학교는 일반 주택가에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샌디 훅 이후 10년 만에 초등학교서 최악 총기 참사

현지 언론들은 2012년 12월 코네티컷주 샌디 훅 초등학교 총격 사건 이후 10년 만에 최악의 참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당시 사건으로 어린이 20명, 어른 6명이 목숨을 잃었다.

AP 통신은 “10년 전 샌디 훅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사건 이후 미국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가장 치명적인 사건”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텍사스 역사상 가장 많은 사람이 희생된 학교 총기 사건이고, 10명이 숨졌던 휴스턴의 샌타페이 고등학교 총격 이후 4년 만에 참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번 총격 사건은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조만간 열린 예정인 전미총기협회(NRA) 연례총회를 앞두고 발생해 총기 옹호론자에 대한 비판 여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공화당 텃밭인 텍사스주는 총기 소지 권리를 광범위하게 보장하고 있으며 애벗 주지사는 오는 27일 NRA 후원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탄복 입고 소총으로 무장한 채 교실로 쳐들어가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라모스는 이날 학교 바깥과 교실에서 총을 쐈다.

텍사스주 공안부에 따르면 그는 먼저 한 할머니에게 총을 쏜 뒤 직접 차를 몰고 달리다가 초등학교 인근 배수로에 빠졌다.

이후 차에서 내린 그는 총을 들고 학교로 향했다. 이어 학교 경찰의 제지를 뿌리치고 교실로 쳐들어가 총을 난사했다.

공안부는 라모스가 방탄복에 백팩을 맨 차림이었으며 소총과 권총으로 무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라모스가 어머니, 할머니와 함께 살았으며 학교에서는 심한 괴롭힘을 당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친구인 샌토스 발데스 주니어는 워싱턴포스트(WP)에 라모스가 최근 이상행동을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라모스가 자신의 얼굴을 자해하고 장난감 BB총으로 사람들을 쐈으며 검은색 옷과 군화를 신고서 소셜미디어에 소총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당국에 따르면 라모스는 18살 생일 직후인 지난 5월 이번 범행에 사용한 무기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당국 일각에서는 사회와 단절된 ‘외로운 늑대'(단독으로 행동하는 테러리스트)형 범죄라는 추정도 나온다.

애벗 주지사는 범행 동기와 무기 등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토대로 사건을 재구성하는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깨진 창문으로 아이들 필사의 탈출…공포에 귀 막고 비명

목격자들과 희생자 가족들은 WP와 CNN 방송에 사건 당시 총알이 마구 교실 안으로 날아들면서 유리창이 깨졌고, 곳곳에서 총에 맞은 아이들이 피를 흘렸다고 전했다.

깨진 창문을 통해 필사의 탈출을 한 학생도 있었지만, 무차별 총격에 끝내 희생된 아이들이 잇따랐다.

라모스는 45분 동안 교실에서 바리케이드를 치고 경찰과 대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현장에서 대피한 아이들은 손으로 귀를 막고 소리를 지르는 등 공포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부상자들은 유밸디 메모리얼 병원과 인근 샌안토니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하지만, 중상을 입은 사람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희생자는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유밸디 병원은 어린이 15명이 구급차와 버스로 이송돼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샌안토니오의 유니버시티헬스 병원은 이번 총격과 관련해 10살 여자아이와 66세 여성을 치료 중이고 모두 중태라고 전했다.

아울러 샌안토니오의 육군 의료센터도 어른 2명을 치료하고 있다고 밝혔다.

king

king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