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선거당국이 오는 1월 5일 연방 상원의원 결선을 앞두고 타주에서 유권자 신청서를 보내는 등 불법 행위가 의심되는 유권자 권리 보호 시민단체들을 상대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뉴스듣기(기자리포팅)

브래드 래펜스퍼거 주무장관은 30일 주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월 5일 치러지는 결선투표에 앞서 유권자 권리를 주장하는 시민단체 4곳을 대상으로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래팬스퍼거 장관은 “한 그룹은 뉴욕시 거주자들에게 유권자 등록 서류를 보냈고, 또다른 그룹은 사망한 앨라배마 여성을 유권자로 등록시키려 했다”며 “다른 두 그룹 역시 부적절한 방법으로 등록 서류를 발송했다”고 전했습니다.

주무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같은 불법행위가 실제로 이뤄졌는지 여부는 아직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무부는 해당 사례들이 실수였는지 고의에 의한 것인지 이번 조사를 통해 확실히 밝히겠다는 입장입니다.

조사를 받게 된 4개 단체는 아메리카 보츠(America Votes), 보트 포워드(Vote Forward) , 뉴 조지아 프로젝트(New Georgia Project) , 오퍼레이션 뉴 보터 레지스트레이션 조지아(Operation New Voter Registration Georgia) 등입니다.

한편 귀넷카운티서도 계수된 부재자투표용지가 겉봉의 개수를 초과해 당국이 조사 중에 있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About the Author: 이승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