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애틀랜타총영사관이 한인 기업 지원 활동의 일환으로 ‘2017 미국 동남부 6개주 투자 가이드북’을 발간했다는 소식입니다.

<김현경 기자>
‘2017 미국 동남부 투자 가이드북’ 발간을 관련해 어제 1일 둘루스에서는 이상호 애틀랜타부총영사 주관으로 동포언론 설명회를 가졌습니다.

이번 투자 가이드북에 대해 이상호 부총영사는 “2015년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이 발간한 ‘2015 미국 동남부 투자환경보고서’의 전면 개정판으로, 그동안 미국 동남부 6개주 외국인투자 정책, 제도 변화와 더불어 우리 한인 기업의 다양한 정부수요와 최근 한-미 간 통상환경을 반영했다”고 전했습니다.

투자 가이드북은 1, 2부로 구성돼 있습니다. 제1부에서는 미국 동남부 6개주를 종합해 지역경제현황, 조세제도, 노동력 현황, 사업비용, 물류 용이성, 생활환경에 대해 항목별로 비교 분석했습니다. 제2부에서는 총영사관 관할 6개주를 대상으로 각 주별로 우리기업의 투자진출 현황, 투자이점, 초기 투자 시 유의사항, 유관기관 연락처와 같은 유용한 정보를 수록했습니다.

남명우 애틀랜타총영사관 경제 영사는 “동남부 6개주에 진출해 있거나, 진출을 희망하는 우리 기업들이 이번 투자가이드북을 통해 각 주별 투자환경을 객관적으로 분석해 각 기업에 맞는 최적의 입지와 투자계획을 결정하는 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우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현재 가이드북을 200여부 인쇄해 각 기업들에 배포할 예정이며 총영사관 관저 내에도 비치할 계획이며 원문 파일은 주애틀랜타총영사관 홈페이지(뉴스/정책/경제통상소식)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