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北대사관, 한국 새 정부에 “남북 합의 존중·이행” 강조

15

주중 北대사관 관계자, 한국 새 정부에 첫 발언 (PG)제작 최자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주중 북한대사관은 15일 문재인 정부 출범과 관련해 남북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이날 베이징 대사관에 일부 외신을 불러 현재 정세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질문에 대해 “현재 남조선 인민들은 새 정치, 새 사회, 새 생활을 갈망하고 있고 이번 선거는 바로 그러한 민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누구든지 외세를 추종하고 동족을 멀리하고 사욕을 추구한다면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다”고 위협했다.

주중 北대사관, 한국 새 정부에 "남북 합의 존중·이행" 강조

주중 北대사관, 한국 새 정부에 “남북 합의 존중·이행” 강조(베이징 AFP=연합뉴스) 중국 주재 북한대사관은 15일(현재시간) 베이징 대사관에 일부 외신을 불러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부 출범과 관련해 남북 합의를 존중하고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 lkm@yna.co.kr

그는 이어 “남조선에서 누가 집권하든 민족의 근본 이익을 중시하고 남북 합의들을 존중하고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미사일 발사는 자신들의 뜻대로 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이미 보도를 통해서 알겠지만 어제 화성 12호를 발사했다”면서 “우리의 탄도 미사일 시험 발사는 지금까지의 모든 핵무기 고도화 조치와 마찬가지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핵 위협과 공갈에 대처해 병진 노선을 관철하는 과정을 거치는 정상적인 공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시험 발사는 우리 최고 수뇌부의 결심에 따라서 임의 시각, 임의의 장소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