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주차공간 없는 아파트, 애틀랜타 도심 건축 문화 새바람 분다

king_memorial_station_tod_atlanta_ga_primary_photo.0.jpg

 

앞으로는 애틀랜타 도심에 주차장 없는 아파트들이 늘어날 전망입니다.

날이 갈수록 도심 인구가 급증하는데다 통신 기술 발달로 시민들의 운전습관까지 변화되면서 도심의 라이프 스타일이 달라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애틀랜타시는 다운타운 남쪽지역에 들어설 아파트 건설을 위해 시공사 공개입찰에 나섰습니다.

공개입찰서에서 눈길을 끄는 대목은 바로 ‘자동차가 없어도 되는 라이프 스타일형 빌딩 건축’입니다.

‘입주자 밀도가 높은 다층의 주상복합 아파트로 1층에는 상점만 허용될 주차장은 없는 빌딩을 원한다’는 것이 애틀랜타시가 내건 조건입니다.

이에 애틀랜타 비지니스 크로니클은 18 “향후 애틀랜타가 고층건물로 빽빽히 들어차고 보다 도시적인 면모로 변화되는데 있어 주차장이 결정적 요인이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습니다.

미드타운 연합의 스미스 데이비스 대표는 “지금껏 방문한 도시들 가운데 인상깊은 기억을 남긴 도심의 특성 주차장이 많아서 기억에 남는 도시는 없다”며 “훌륭한 도시를 만드는 것은 자동차가 아닌 사람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애틀랜타 도심에서 차량 1 주차공간을 위해 들어가는 기회 비용은 25000달러.

부동산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같은 주차비용이 임대료에 반영되면서 도심주거비용의 상승 원인이 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현재 미드타운과 벅헤드 일대 고층 아파트 평균 렌트비는 3000달러에 달하는데, 이는 애틀랜타 거주자 4명중 1 이상이 월소득의 절반 이상을 주거비용으로 지출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애틀랜타시가 구상하고 있는 아파트는 주차장이 없는 대신 입주자들이 인근 주차시설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예상되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차시설이 굳이 필요치 않은 입주자들에게는 그만큼 임대료가 줄어든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애틀랜타시 관계자는 “새 유형의 아파트 건설은 교사나 소방관, 공무원등과 같이 도시에 거주해야하지만 주거비용 감당이 어려운 시민들에게 저렴한 거주지를 제공하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이승은

이승은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