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주한 미대사관 애틀랜타 총격에 조기 게양…”증오에 맞설 것”

주한 미국대사관 조기 게양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 대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주한 미국대사관이 미국 애틀랜타에서 지난 16일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숨진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조기를 게양했다.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 대리는 19일 트위터를 통해 조기 게양 사실을 알리며 “이 사건으로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하고 우리도 함께 슬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분명히 밝혔듯이 우리는 아시아계 미국인 커뮤니티와 함께 하며 증오에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인 4명 등 8명이 숨진 조지아주 애틀랜타 연쇄 총격 범행의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해 지난 18일(현지시간) 연방 관공서와 군에 조기 게양을 명령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포고문을 통해 “애틀랜타 대도시권 지역에서 저질러진 무분별한 폭력 행위의 희생자들에 대한 존중의 표시로 조기 게양을 명령한다”고 말했다.
gogo213@yna.co.kr

Sena Park

Sena Park

Leave a Replay

최신 애틀랜타 지역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