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부른 카페인…카페인 음료 3잔 마신 美고교생 사망

38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미국에서 한 고등학생이 카페인이 든 음료를 많이 마시고 카페인 과다섭취에 따른 부정맥으로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15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에 따르면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리치랜드 카운티의 데이비스 앨런 크라이프(16)는 지난달 26일 스프링 힐 고등학교 교실에서 수업 도중 갑자기 쓰러졌다.

크라이프는 카페인 과다 섭취에 따라 급성 부정맥이 유발돼 심장기능 이상으로 사망했다고 리치랜드 카운티 검시관 개리 와츠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크라이프는 숨지기 전 약 2시간 동안 커피 ‘카페 라테’, 탄산음료인 대용량 ‘다이어트 마운틴듀’, 에너지 음료 등 카페인 음료 3잔을 마신 것으로 나타났다.

부검 결과 그는 평소 심장 질환이 없는 건강한 상태였으며, 체내에서 약물이나 알코올도 발견되지 않았다.

카페인 음료[연합뉴스TV 캡처]

카페인 음료[연합뉴스TV 캡처]

와츠 검시관은 성인보다 취약한 어린이와 청소년의 카페인 섭취를 규제하고 교육하는 관련 법규의 미비로 인해 “데이비스를 잃었다”라며 “특히 학생들의 경우 카페인 음료가 위험할 수 있고, 매우 조심해야 한다는 점을 알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데이비스의 아버지 숀 크라이프는 “아들의 목숨을 앗아간 것은 교통사고가 아니라 에너지 음료”라며 “제발 에너지 음료의 위험성에 대해 아이들과 이야기하라”고 학부모들에게 당부했다.

미국소아과학회(AAP)는 12∼18세 청소년이 하루에 카페인 100㎎ 이상을 섭취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ric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