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96.7 / AM790 온라인 방송 | 보이는 라디오

‘중국 견제’ 반도체지원법 미 의회 문턱 넘어…바이든, 미소로 화답

‘중국 견제’ 반도체지원법 미 의회 문턱 넘어…바이든, 미소로 화답

[앵커]

중국은 근래 반도체에 집중 투자하며 관련 산업을 전략적으로 키워왔는데요.

이 같은 움직임을 견제하기 위해 지원금을 과감하게 풀어 자국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는 법안이 미 의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향후 중국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찬성 243표, 반대 197표로 ‘반도체 및 과학법’이 가결됐습니다.”

중국을 겨냥해 안보 차원에서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법안이 현지시간 28일 미국 의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4개월여 만에 대화에 나선 미중 정상이 대만 문제를 놓고 불꽃 튀는 설전만 벌인 채 돌아선 지 몇 시간 만입니다.

상원에 이어 하원에서도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이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만을 남겨놓게 됐습니다.

회의 도중 이 소식을 전해 들은 바이든 대통령은 흐뭇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저에게 전달할 내용이 있습니까? 지금까지 찬성 217표를 얻어 법안이 의회를 통과했다고 하네요.”

이 법안은 미국의 반도체 산업 발전과 기술적 우위 유지를 위해 모두 2천800억 달러, 우리 돈 364조원을 투입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미국 내 반도체 시설 건립 390억 달러, 연구 및 노동력 개발 110억 달러, 국방 관련 반도체칩 제조 20억 달러 등 520억 달러가 배정됐습니다.

또 현지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기업에 25% 세액 공제를 적용하는데, 이는 향후 10년간 240억 달러를 지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 내 반도체 투자를 약속한 삼성전자를 비롯해 미국 인텔, 대만 TSMC 등이 수혜 대상으로 꼽힙니다.

법안 서명과 함께 양국 관계 악화 원인을 미국 탓으로 돌리는 중국의 대응이 주목됩니다.

앞서 상원에서 법안이 처리된 직후 중국은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미국이 어떻게 자신을 발전시킬지는 미국의 일”이라면서도 “중국의 정당한 발전 권익을 빼앗고 손해를 입혀서는 안 된다”고 맞섰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선입니다.

#미국 #반도체지원법 #중국_견제 #삼성전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tlanta Radio Korea

Atlanta Radio Korea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 FM96.7 | AM790

Leave a Replay

최신 국제 뉴스

FM96.7 / AM790
애틀랜타 라디오코리아

애틀랜타 라디오 코리아는 LA, 시카고, 버지니아, 애틀랜타를 연결하는 미주 라디오 네트워크를 통해 발빠른 미주 소식을 전달해드립니다.

Send this to a fri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