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티베트서 규모 6.4 강진…”피해보고 아직 없어”

0
190

미국지질조사국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17일 오후 3시 14분께(현지시간) 중국 티베트 히말라야 지역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진원지는 중국 북서부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장족(藏族)자치주 짜둬(雜多)현으로, 시짱(西藏)자치구 창두(昌都)에서 북서쪽으로 294㎞, 라싸에서는 509.5㎞ 떨어진 곳이다.

진원의 깊이는 32km다.

중국지진센터는 지진의 규모는 6.2이며 진원의 깊이를 9㎞라고 밝혔다.

위수장족자치주는 티베트족이 다수 거주하는 지역으로, 위수에서는 지난 2010년에도 규모 6.9의 강진이 발생해 3천명 이상 사망·실종됐다.

정확한 피해 상황은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